AR

BE

BG

BN

BS

CA

CS

DE

EL

EM

EN

EO

ES

ET

FA

FI

FR

HE

HR

HU

ID

IT

JA

KA

KN

KO

LT

LV

MR

NL

NN

PA

PL

PT

PX

RO

RU

SK

SR

SV

UK

VI

ZH

유전적 변형이 발화를 가능하게 만든다

이 세상의 모든 생물 중에 사람만이 말을 할 수 있다. 이것은 그를 동물과 생물하고 구분하는 요소이다. 당연히 동물과 생물도 서로 소통을 한다. 하지만 복합적인 음절언어를 구사하지는 못한다. 인간은 왜 말을 할 수 있는가? 말하기 위해서는 특정 기관적 특성을 갖추어야 한다. 이 신체적 특성은 인간만이 갖는다. 하지만 인간이 이것을 발달시킨 것은 당연한 일은 아니다. 진화의 역사에서는 이유없이 그 어느 것도 발생하지 않는다. 언젠가 사람은 말하기 시작하였다. 그게 정확히 언제였는지는 아직 알 수 없다. 하지만 인간에게 언어를 준 동기가 있었으을 것이다. 과학자들은 유전적 변형이 그 원인이라고 믿는다. 인류학자는 각기 다른 생물체의 유전질을 비교했다. 특정 유전자가 언어에 영향을 준다는 것이 알려졌다. 그것이 손상된 사람들은 언어에 문제가 있다. 그들은 자기 표현을 잘 못하고 단어를 보다 힘들게 이해한다. 인간, 원숭이와 쥐에서 이 유전자를 조사했다. 인간과 원숭이의 유전자는 비슷했다. 단지 두 가지 작은 차이점이 보인다. 이 차이점을 뇌에서 볼 수가 있다. 다른 유전자와 함께 이 유전자는 특정 뇌활동에 영향을 준다. 이를 통해 인간은 말할 수 있고, 원숭이는 못한다. 인간의 언어에 대한 수수깨끼는 그러나 이를 통해서 풀린 것은 아니다. 유전자 변형만이 말하는 것을 가능하게 하는 것을 혼자 가능하게 하지는 않는다. 연구자들은 인간의 유전형을 쥐에 이식했다. 그렇게 해서 말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아니다 … 하지만 그들의 찍소리가 다른 음향을 가졌다!

text before next text

© Copyright Goethe Verlag GmbH 2018.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