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gypt
AR
belarus
BE
bulgaria
BG
bangladesh
BN
bosnia
BS
spain
CA
czech_republic
CS
germany
DE
greece
EL
usa
EM
great_britain
EN
esperanto
EO
spain
ES
estonia
ET
iran
FA
finnland
FI
france
FR
israel
HE
croatia
HR
hungary
HU
indonesia
ID
italy
IT
japan
JA
georgia
KA
india
KN
south_korea
KO
lithuania
LT
latvia
LV
india
MR
netherlands
NL
norway
NN
india
PA
poland
PL
portugal
PT
brazil
PX
romania
RO
russia
RU
slovakia
SK
serbia
SR
sweden
SV
ukraine
UK
vietnam
VI
china
ZH

우리 조상들의 언어

근대 언어는 언어학자들로부터 연구될 수가 있다. 이때 여러 가지 방법이 응용된다. 하지만 수천년 전의 사람들은 어떻게 말했을까? 이 질문에 대답하기는 훨씬 더 어려운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질문이 학자들을 몰두하게 한다. 그들은 옛날에 말을 어떻게 했는지를 연구하기를 원한다. 그러기 위해서 옛날 언어를 재현시키려고 노력한다. 미국 연구자들은 이제 흥미진진한 발견했다. 이들은 2000여개의 언어를 분석했다. 이때 특히 언어들의 문장구조를 연구했다. 그들의 연구결과는 매우 흥미로웠다. 약 절반의 언어는 주어-목적어-동사 구조를 갖는다. 즉, 주어, 목적어, 동사의 원칙이 통용된다는 것이다. 700여개가 넘는 언어들은 주어-동사-목적어의 구조를 따른다. 그리고 약 160여개의 언어는 동사-주어-목적어의 구조를 따른다. 동사-목적어-주어의 구조는 오로지 40여개의 언어만이 사용한다. 120여개의 언어는 섞인형태를 보인다. 목적어-동사-주어와 목적어-주어-동사는 반면에 휘귀하게 나타나는 구조들이다. 연구된 언어의 대부분이 그러니깐 주어-목적어-동사의 원칙을 사용한다. 이에 속하는 언어는 예를 들어 페르시아어, 일어 그리고 터키어이다. 대부분의 살아있는 언어는 그러나 주어-동사-목적어 구조를 따른다. 인도게르만 어족에서는 오늘날 이 문장구조가 우위를 차지한다. 학자들은 옛날에는 주어-목적어-동사-모델을 사용했다고 믿는다. 이 시스템이 모든 언어의 기반이 된다. 그 다음에 언어들이 분리되어 발달했다. 왜 그랬는지는 아직 모른다. 문장 구조의 변형은 그러나 어떤 이유가 있었을 것이다. 진화를 통해 이익을 가져다주는 것만이 실현된다 …

text before next text

© Copyright Goethe Verlag GmbH 2015. All rights reserved.